일상이 음악이 되는 경험

오늘 만드는 클래식

매일매일 문 앞에 쌓이는 택배가 일상이 된 요즘, 우리는 상자 속 물건들의 소리를 가지고 음악을 만들어갑니다.  

관객들은 오케스트라와 함께 작곡부터 지휘, 합주를 통해 세상에 하나뿐인 클래식악장을 완성합니다.  

관객 28,350명이 만족한 참여형음악회

“애들이 어려서 클래식공연이라 걱정했는데 오늘 공연이 최고의 기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. 

공연장에 가면 잡음이 되는 아이들의 소리가 오늘만큼은 함께할 수 있어 참 좋았습니다.” 

- 서울 구로구 어린이도서관 참여부모 - 


 “아이들이 직접 뽑은 선율과 악기들이 즉흥으로 연주되는 과정을 보니 너무 신기했어요. 

저도 평소 느껴볼 수 없었던 클래식악기들의 익살스러운 소리와 화려한 표현에 자연스레 반응하는 아이들의 다양한 모습들이 더한 감동이 되는 시간이었어요.” 

- 서울 송파구육아종합지원센터 참여부모 - 

"

 수동적인 음악감상은 머릿속에 오래 남아있지 않습니다. 

 게다가 아이들은 한자리에서 오랫동안 가만히 집중하기는 어려워요. 

 "

오늘 만드는 클래식

공연정보

"왜 오늘 만드는 클래식인가요?"

그 밖의 문의사항은 오르아트 콘텐츠기획팀으로 문의주시면 가장 빠르게 답변 받으실 수 있습니다. 

공연문의